• 최종편집 2022-06-27(월)
 
▲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

[전병길 기자]=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은 24일 정부‧여당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3선 국회의원, 특히 국회의원 재임기간 대부분을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상임위을 보낸 이 시당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덕도신공항 안 된다’란 제목의 논평을 띄우고 “내년 4월의 부산시장 선거 한 번 치르자고 김해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하고 대신 6조원의 혈세를 더 퍼부어 가덕도신공항을 건설하려는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이처럼 불가 의사를 천명했다.

이 시당위원장은  “가덕도공항은 지난 2016년 공항설계 분야 세계적인 전문기관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수행한 타당성 검토에서 큰 점수 차이로 3위를 했고, 2위는 밀양이었으며 김해신공항이 1위를 해 그동안 공항 건설이 추진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은 내년 4월 부산시장 선거에서 이기고 보자는 당리당략 차원에서 근거도 없이 김해신공항을 무산시키고 가덕도신공항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는 부산 시민, 나아가 국민을 우습게 보고하는 짓거리”라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 시당위원장은 특히 “김수삼 김해공항검증위원장 조차도 ‘가덕도의 ‘가’자도 꺼낸 바가 없다‘고 밝혔다”며 “김해신공항이 문제가 있다면 어떤 것인지, 해결방안은 무엇인지에 대한 논의를 먼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민주당엔 국가란 없고 오로지 선거  승리만 있기에 가덕도신공항 이슈가 유리하다고 판단했겠지만 공항은 선거 한 번 이겨보자고 이용할 수 있는 간단한 시설이 아니다”며 “선거마다 만들어진 대한민국 국제공항이 대부분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당위원장은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사업이 바뀐다면 공항 같은 대형 국책 사업들을 어떻게 추진될 수 있겠냐”며 가덕도신공항 건설 움직임에 대해 반대의사를 재차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시당위원장은 ‘집권세력들이 내년 4월 부산시장선거를 위해 추진하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추진에 현명한 부산시민들은 영향을 안 받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위원장 “가덕도신공항 건설 안 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