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5(일)
 

조종현사진.jpg

 

[기자수첩]인천시 각 지자체에서 1년에 신문사에 쏱아붓는 행정광고료(정부광고료)가 각 지자체마다 년 1억이상이 넘고 금액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밝혀져 크게 논란이 될것으로 보인다.

 

본지는 정보공개 요청으로 2021.1월부터 2022년8월까지 인천서구청, 인천계양구청, 인천부평구청, 인천강화군청에서 언론사에 광고비로 얼마나 지출하나 확인해보았다.

 

인천서구청이 2억8천666만원, 인천부평구청 2억6천400만원으로 대동소이 하였고 인천계양구청이 1억3천530만원, 인천강화군청이 3억2천330만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눈에 띄는곳은 계양구청과 강화군청 이었다. 계양구청은 1억3천530만원인데 비해 강화군청은 그 배가 훨씬 넘는 3억2천330만원이나 되는 거액의 혈세를 신문사에 광고료로 쏱아붓고 있었다. 계양구청은 국민세금을 최대한 아껴 광고비를 지출한것이고 강화군청은 계양구청 보다 배도넘는 1억8천800만원이나 되는 금액의 혈세를 광고비로 지출하므로서 강화군민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보여진다.

 

또한 특이한점 또 하나는 계양구청은 메이저급 신문사든 소규모 신문사던 똑같이 110만원 짜리 광고를 일률적으로 지급했다는 점이고 다른 구청과 군청는 110만원부터 605만원까지 금액 차이가 상당히 컷다는 점이다.

 

왜 이런 지자체별로 신문사에 지급하는 광고료가 차이가 많은걸까? 물론 메이저급의 신문사도 있겠고 광고 게제 시간이나 기간,사이즈에 따른 차이가 있을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지자체 홍보부서의 담당자, 팀장, 과장 입맛에 맞으면 광고를 주고 금액도 천차만별인 것이고 신문사가 찍히고 힘 없으면 않주는 식이다. 또한 지자체마다 자기들만의 광고 지급기준을 만들어 신문사를 쥐락펴락 한다는 점이다.

 

그 지자체를 않좋은 건으로 지적하고 기사를 내면 광고를 않주는 식이다. 그러니 신문사가 지자체에서 광고를 주기때문에 언론사가 자유로울 수가 없는 것이다.

 

그러면 계양구청 에서 일괄적으로 광고비를 110만원으로 지급했는데 이것은 어떻게 설명할것인가?

 

본 기자는 관공서에서 신문사에 지출하는 광고비가 너무 과하다는 말을 하고싶은 것이다. 왜 자기돈 아니라고 국민의 피같은 세금을 1년에 몇억씩 지출하느냐 이다. 

 

계양구청에서 어떠한 압박에도 굴하지않고 메이져급의 신문사건 소규모의 신문사건 일률적으로 110만원의 광고료를 지급하여 구민의 세금을 알뜰하게 사용한것은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크게 칭찬할 일이며, 지자체에서 광고비로 1년에 얼마이상 지출을 못하도록 법으로 제정한다면 국민의 혈세가 언론담당 부서의 장이나 지자체장의 입맛대로 광고비가 들쑥날쑥 집행되는 일이 없어질 것이다.

 

이제는 악어와 악어새의 관계를 떠나 신문사는 지자체가 잘못하면 지적하고 지자체는 신문사에 광고에 따른 광고비를 일정한 기준을 만들어 몇년이상 꾸준히 보도자료를 올려주면 메이져급 하고 큰 차별없이 광고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본다. 단 그 금액은 국민의 혈세를 최대한 아끼고 한번 광고 나갈때마다 550만원, 1100만원이 아닌 110만원 정도의 금액이 적당하다고 보이며 그래야 신문사도 지자체에 의지하지 않고 나름대로 자립하려 노력할 것이고 자격이 않되는 신문사는 자연 도태될 것이다.

 

지자체 광고발주 담당부서의 책임자가 마음에 드는 신문사는 광고를 주고 그렇지 않은 신문사는 광고를 않주는 병폐는 사라져야 한다. 이제는 행정광고로 신문사를 좌지우지 하려해도 않될것이며 신문사도 광고를 않주면 기사를 쓰겠다는 겁박의 시대는 없어져야할 시대의 유산이라 생각한다.

 

제목: [반론보도] 지자체 행정광고비 보도 관련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10월 13일 자 오피니언면 「[기자수첩] 시민의 혈세로 신문사에 억 소리 나게 퍼주는 지자체의 행정광고비」 제목의 기사에서 "강화군청은 계양구청 보다 배도 넘는 금액의 혈세를 광고비로 지출함으로써 군민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보여진다. 계양구청은 메이저급 신문사든 소규모 신문사든 똑 같은 금액의 광고를 일률적으로 지급했는데 다른 구청과 군청은 110만 원부터 605만 원까지 금액 차이가 상당히 크다. 지자체 광고 발주 담당 부서의 책임자가 마음에 드는 신문사는 광고를 주고 그렇지 않은 신문사는 광고를 않 주는 병폐는 사라져야 한다."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강화군은 "코로나19로 인한 농산물 판매부진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워 이러한 사정을 고려해 홍보활동을 한 것이고, 타 도농복합지역 지자체와 비교할 때 홍보 예산이 특별히 많다고 할 수 없다. 또한, 매체가 다양화되고 언론사가 늘어나면서, 광고 예산의 합리적 집행을 위해 각 매체의 보급력, 파급력,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태그

전체댓글 3

  • 14827
하나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 시민의 세금을 빨아먹는 흡혈귀들입니다.
감사원 감사와 시감사 신청해야 될듯
시민감시단 발동해야합니다.

댓글댓글 (0)
바른세상

진짜 문제가 심각하네요 남의 돈이라고 생각하고 막 퍼주는건가 싶네요!!

댓글댓글 (0)
무명씨

좋은 취재이군요.

다만 오타, 비문이 여러군데 보입니다 ㅎ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시민의 혈세로 신문사에 억 소리나게 퍼주는 지자체의 행정광고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