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7(월)
 

인수위원회 위원장 기자간담회 (1).jpg

(매일뉴스 조종현 기자)=정유섭 인천시장직 인수위원장은 인천시 정부가 6월 중 인사 이동이나 주요 사업 계약체결 등을 가능한 한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10일 밝혔다.

 

정유섭 인수위원장은 전날 처음으로 연 인수위원‧특보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민선 8기 유정복 인천시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시 정부가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위원장은 “민선 8기가 원활하고 신속하게 시정 전반을 인수받고 조기에 시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현 시정부가 협조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정책 결정, 공무원 채용‧승진‧전보 등 인사, 주요 개발 사업 계약 체결 등을 일시 중단해야 한다”며 송도국제도시 6‧8공구 사업자 계약 체결과 효성도시 개발 고시 등을 예로 들었다.

 

정 위원장은 또 “각종 주요 사업의 서류 폐기는 있을 수 없고 당연히 보존돼야 할 것”이라며 “불가피하다면 충분한 협의를 거쳐 판단해 주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인수위는 이날 주요 현안 9가지에 관해 시정부로부터 보고받는다.

 

 

 

 

이어 오는 13∼15일 각 실‧국별로 업무보고를 받는 등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461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사‧사업계약 자제가 바람직” 정유섭 인수위원장 “불가피할 경우 협의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